"한 많은 세월" 가슴에 맺힌 '오월어머니의 삶' 노래 공연
상태바
"한 많은 세월" 가슴에 맺힌 '오월어머니의 삶' 노래 공연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4.05.0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문화전당 예술극장 극장1서 광주공연‧‧‧세대 이어지는 아픔 노래
오월어머니의 노래 공연 모습

5‧18민주화운동 44주기를 맞아 오월어머니들의 삶을 담은 노래 공연이 펼쳐진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5·18민주화운동 44주기를 맞아 오는 25일 예술극장1에서 '오월어머니의 노래' 공연을 연다고 8일 밝혔다.

5‧18민주화운동의 민주‧인권‧평화 가치 확산에 기여하고, 오월정신을 계승하고자 마련됐다.

'오월어머니의 노래'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가족을 잃은 오월어머니들의 40여 년의 한을 노래로 승화한 공연이다.

굴곡진 인생을 살아 온 열다섯 어머니들의 가슴속 묻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오월어머니들이 직접 참여하고 뜻있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함께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가족을 잃은 어머니들의 40여 년의 한을 노래로 승화한 공연으로 2022년 서울, 부산, 광주에서 선을 보이기도 했다.

올해도 민주·인권·평화라는 오월 정신의 기치를 알리기 위해 제주 광주 서울에서 열린다.

첫 공연은 오는 15일 제주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열리며, 25일 광주 ACC 예술극장 극장1과 6월 1일 연세대학교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차례로 열린다.

공연에는 5·18민주화운동 이후 가족을 가슴에 묻고 살아온 오월어머니 15명이 출연한다.

1부 '망월의 노래', 2부 '오월의 노래'에서 오월어머니들의, 사연이 노래로 펼쳐진다.

특히 올해 공연에서는 오월가족들이 오월어머니와 함께 무대에 올라 세대로 이어지는 아픔을 함께 노래한다.

국악인이자 배우인 오정해 씨가 낭독배우로 참여하고 지역 예술인 및 단체가 함께 어머니들의 절절한 사연을 전달한다.

공연 영상은 ACC 공식 유튜브와 오마이 TV를 통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