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 공간 구축 '착착'
상태바
전남교육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 공간 구축 '착착'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4.05.1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교실 모습

전남도교육청이 교육부, 전남도, 경북도교육청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 개막 20여 일을 앞두고 박람회 현장 공간 구성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는 오는 29일부터 6월 2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닷새 동안 펼쳐진다.

도교육청은 개막일이 다가옴에 따라, 박람회에서 선보일 5개 섹션별(미래교육 콘퍼런스·글로컬 미래교실·미래교육 전시·문화예술 교류·미래교육축제) 프로그램을 확정짓고 현장 공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의 핵심 콘텐츠로 꼽히는 '글로컬 미래교실'의 경우 이미 여수(여수교육지원청 영재교육원)와 목포(목포창의융합교육관)에 사전 교실 구축을 완료해 수업 진행 교사들의 연수가 이뤄지고 있다.

박람회장 현장 미래교실 구축 작업도 착착 진행되고 있다.

중등1, 중등2, 스마트오피스와 프로젝트 교실, 초등, 유치원 교실 구축 공사를 계획된 일정에 따라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으며 26일까지는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대한민국교육관도 전남교육관, 시도교육관, 교육부관 및 국민권익위원회관, 경북교육관 등으로 나눠 개막일에 맞춰 전시시설 조성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제 전시관의 22개 국가별 부스도 오는 26일까지는 꾸밀 계획이며, 내셔널지오그래픽관도 별도로 조성된다.

에듀테크 밸리의 플랫폼관, 에듀테크 기업관, 전남교육물품전시관, 미래특수교육체험관 구축 공사도 순조롭게 진행돼 개막 전에는 그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전남교육청이 이번 박람회를 준비하면서 가장 신경을 쓰는 분야는 안전 대책이다.

관계기관과 ‘안전관리종합계획’을 세워 관할 지자체인 여수시에 제출해 놓은 상태이다.

개막 이틀 전인 27일에는 '프리 오픈(프레스투어)' 행사를 통해 일부 시설 공사 외 완성된 박람회 현장과 프로그램, 콘텐츠를 언론에 미리 공개한다.

김대중 전남교육감은 "박람회가 계획된 일정대로 준비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지만, 가장 안전하고, 가장 완벽한 미래교육 박람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