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인과 섬사람의 만남…신안 샴막축제 '와글와글'
상태바
프랑스인과 섬사람의 만남…신안 샴막축제 '와글와글'
  • 백옥란 기자
  • 승인 2024.05.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군 비금도에서 '샴막축제'라는 독특한 이름의 축제가 11일 열렸다.

'샴페인과 막걸리'의 앞글자를 따서 명명한 축제 이름이다.

12일까지 신안군 비금도와 자은도에서 열리는 축제는 1851년 프랑스 고래잡이배 나르발호가 비금도에 표류했으나 무사히 고향으로 돌아간 역사적 사건을 기념하고 양국 간의 문화교류를 촉진하는 문화예술 축제다.

이 축제를 축하하고 동참하기 위해 프랑스의 세계적인 주류기업 페르노리카 코리아에서 프리미엄 샴페인‘멈(G.H.Mumm)’의 특별 시음행사를 진행했다.

'멈'은 1827년 설립된 유서 깊은 세계 3대 하우스 샴페인 브랜드이다.

프랑스인들이 기억하고 싶은 순간이나 축하하고 싶을 때 건배주로 올 리는 샴페인이기도 하다.

다양한 막걸리와 샴페인을 맛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찾는 이들이 줄을 섰다.

특히 샴페인 안주로는 최고로 꼽히는 신안 개체 굴로 한상차림이 올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