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전남도·무안군, 공항 이전 캠페인 놓고 '줄다리기'
상태바
광주시·전남도·무안군, 공항 이전 캠페인 놓고 '줄다리기'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6.1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장 11일 무안 방문…'오지 마세요'·'언제 만날까요' 신경전
무안서 양파 수확 일손 돕는 광주시 공직자들
고광완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 등 공직자 40여명이 6일 오전 전남 무안군 운남면 한 양파 농가를 찾아 일손을 돕고 있다. 시는 지난달부터 무안 장터와 상가 등을 돌며 광주 군·민간 공항 이전 효과와 소음 대책 등을 홍보하고 있다. 2024.6.6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민간·군 공항 통합 이전 설득을 위한 강기정 광주시장의 전남 무안 방문 예정일을 하루 앞두고 지자체들이 줄다리기 하고 있다.

'오지 말라'는 전남도와 무안군, '대안을 제시하라'는 광주시의 공문 릴레이 속에 광주시의 무안 홍보 캠페인은 예정대로 진행될 공산이 커 보인다.

광주시는 10일 전남도와 무안군에 공문을 보내 "'3자 회동 적극 협의'라는 전남도와 무안군의 전향적 자세에 감사드린다"며 "대화와 토론의 장 마련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차원에서 (광주시·전남도·무안군) 3자 회담의 구체적 날짜를 정해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전남도가 지난 7일 광주시에 보낸 공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전남도는 공문에서 "지난 5일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산 무안군수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와 광주공항 이전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2차 회동을 갖고 심도 있게 대화했다"며 "이 자리에서 무안군수는 광주시의 무안 읍면 순회 홍보 캠페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했고, 우발적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니 광주시장의 11일 무안군 일로읍 전통시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전남도는 무안군의 요구대로 시장 방문 일정 취소를 요청하면서 그 대신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의 3자 회동이 이른 시일 안에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주시는 3자 회동 추진 '협의' 약속만으로 방문을 취소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구체적인 일정을 요구했다.

악수하는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17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열린 '광주 민간·군 공항 이전 시·도지사 회담'에서 강기정 광주시장(왼쪽)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공동발표문에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3.12.17 [공동취재]

지난해 12월 강 시장과 김 지사가 만나 광주 민간·군 공항 모두 무안국제공항으로 옮기는 데 노력하기로 합의한 뒤 핵심 이해 당사자인 무안군까지 포함한 3자 회동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지만, 김 군수가 응하지 않은 채 6개월이 흘렀다.

광주시는 막연한 회동 기대에 시간을 허비할 수 없다고 판단해 11일 무안 군민을 상대로 직접 설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광주 군공항 이전에 반대하는 무안 사회단체의 반발도 예상된다.

지역 안팎에서는 군민 대상 캠페인 하나로 제각각 목소리를 내는 3개 광역·기초단체의 불협화음에 공항 이전이라는 중대 현안을 해결하는 갈등 조정 능력을 바라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