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관련자 8차 보상금 첫 지급…36명 7억8천만원
상태바
5·18 관련자 8차 보상금 첫 지급…36명 7억8천만원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4.06.10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심의위원회

광주시는 10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심의위원회’를 열고 8차 보상금 신청자 중 36명에게 보상금 7억8천501만원의 지급을 결정했다.

시는 지난해 7∼12월 8차 보상금 1천979건을 신청받은 뒤 관련성 여부를 심사해 현재까지 인정 104건·일부 인정 10건·불인정 28건·보류 25건 등을 판단했다.

이 중 학사징계로 인정된 42명은 해당 학교에 5·18과 관련된 학사징계 기록 말소와 복학·명예졸업장 수여를 권고할 예정이다.

외모 흉터에 대한 신체 장해등급을 남녀 동일하게 적용하기로 기준을 변경함에 따라 별도로 25건을 재심의해 인정 22건·불인정 1건·보류 2건을 결정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올해 44주년 5·18을 통해 광주의 오월이 시민 모두의 오월인 '나-들의 오월'로 한발 더 나아갔다고 생각한다"며 "더는 미룰 수 없는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을 위해서도 22대 국회와 함께 완수하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