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주제…광주문화재단 6월 목요콘서트
상태바
'사랑' 주제…광주문화재단 6월 목요콘서트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4.06.1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20일·27일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
2024 목요콘서트 포스터
2024 목요콘서트 포스터

광주문화재단은 초여름 6월의 목요콘서트 무대로 오는 13일, 20일, 27일 저녁 7시 30분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6월에 펼쳐지는 목요콘서트 5회차 공연은 퐁당클래식 공연팀의 '사랑의 미로'라는 주제로 선보이는 성악 무대이다.

6회차는 한소리회의 Cabaret songs(카바레 송), 7회차는 크리에이티브아트의 창작오페라이다.

5회차 '사랑의 미로'는 '사랑'을 주제로 1부 '한국 가곡의 향연'에서는 우리 지역 작곡가들의 다섯 작품을 연주, 2부에서는 '사랑'을 주제로 한 스토리텔링 음악극이다.

퐁당클래식 공연팀은 '클래식에 퐁당 빠진다'라는 의미로 모든 출연진이 교수, 우리 지역 전문연주자들로 구성됐다.

출연진은 소프라노 박수연·장마리아, 메조소프라노 임선아·신은정·임지현, 바리톤 김치영, 베이스 임해철·김일동, 피아노 박지현이다.

6회차 목요콘서트는 20일 한소리회의 '카바레 송'은 예술적인 카바레 음악의 대표적 작곡가 독일의 쿠르트 바일, 프랑스의 풀랑크·사티 미국의 거슈인, 스페인의 피아졸라 의 음악이 연주된다.

출연진은 소프라노 박미애·임영란·유형민·이나연·정은녕·윤희정·박정연·김주아, 피아노 장희경, 콘트라베이스 박영렬이다.

크리에이티브아트
크리에이티브아트

6월의 마지막 공연은 크리에이티브아트의 오페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갈라쇼는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천인 소송'과 이를 주도한 이금주 할머니와 국내외 조력자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창작오페라이다.

'크리에이티브아트'는 '예술은 새로운 질문이다'라는 비전으로 새로운 음악과 다양한 스토리를 접목해 창의적인 기획과 예술적인 공연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팀이다.

출연진은 연출 최민, 피아노 이승규, 소프라노 박준영·조안나·문지안, 테너 장호영, 바리톤 황진원, 해설 임한이이다.

목요콘서트 입장료는 1인당 5천원이며, 수익금은 전액 공연팀에 전달한다.

공연의 자세한 내용은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 광주문화예술통합플랫폼 '디어마이광주' 홈페이지를 활용하면 된다.

관람 예약 및 문의는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으로 하면 된다. 전화 062-670-79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