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의사회, '의협 총파업' 18일 자율휴진
상태바
광주·전남 의사회, '의협 총파업' 18일 자율휴진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6.1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병원의 의료진과 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전면 휴진을 선언한 오는 18일 광주·전남 시도 의사회는 자율 휴진에 들어가기로 했다.

광주시의사회는 집단행동 대신 자율적인 휴진으로 의협 지침에 따르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시의사회에 소속된 회원은 약 3천400명이다.

전체 회원의 60%는 개인병원을 운영하며, 나머지 40%는 2·3차 병원에 소속돼 있다.

전남도의사회도 18일 전면 휴진 참여 여부를 각 회원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도의사회 소속 회원은 3천여 명이다.

시·도 의사회와 별도로 지역 상급종합병원인 전남대·조선대병원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총파업' 찬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의협이 예고한 총파업이 다가오면서 기초자치단체별로 각 병원에 진료 및 휴진 신고 행정명령을 내리도록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