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로 나온 이준석·이낙연, '빅텐트' 아래 모일까
상태바
제3지대로 나온 이준석·이낙연, '빅텐트' 아래 모일까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1.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향자 출판기념회 동반참석…'거대양당 기득권 깨는 새 정치' 역설
대화의 문 열고 각자 세불리기 예상…실제 연대까진 첩첩산중
이낙연과 이준석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 출판기념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4.1.9 (사진=연합뉴스) 

총선을 앞두고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한 자리에서 만났다.

두 사람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의 출판기념회에 나란히 참석해 거대 양당의 기득권 구조를 깨는 새로운 정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국민의힘 전직 대표인 이 위원장은 이미 제3지대로 이동했고,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낸 이 전 대표는 제3지대로 나올 예정인 상황에서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져 더 주목받았다.

이 위원장은 지난달 27일 탈당해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했고, 이 전 대표는 오는 11일 민주당 탈당과 신당 창당을 선언할 예정이다.

두 사람이 신당 창당에 나서면서 정치권에서는 '빅텐트' 실현 가능성에 눈길이 쏠린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30% 내외를 기록하는 중도층의 지지율을 한 데 묶을 수 있다면 총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어서다.

이 위원장과 이 전 대표는 양극단의 정치에 고개를 돌린 유권자들을 타깃으로 한다는 점에서 연대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두 사람도 이 가능성을 열어둔 상황이다.

이 위원장은 라디오 방송에서 "개혁신당 당원들의 이익에 반하지 않는 형태의 연대는 가능하다"고 했고, 이 전 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양 대표나 이 위원장 등과 협력할 생각이 있지 않은가'라는 물음에 "협력해야 한다는 원칙은 있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이들이 실제로 손을 잡기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각자가 세 불리기 작업부터 먼저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90여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 일정을 감안하면 시간이 촉박하다.

이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상적인 총선 시즌에는 1월 20일경부터 공천이 시작된다"며 "(20일까지 열흘 남짓 남았는데) 그 사이에 이 전 대표가 주도하는 세력이 창당을 마무리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출판기념회에서 만난 이준석-이낙연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부터)와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양 대표의 출판기념회에 나란히 앉아 있다. 2024.1.9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표 역시 지난 7일 광주 5·18민주묘지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위원장과의 '낙석연대' 가능성을 묻자 "그 조어(낙석·落石)는 의도가 있는 것 같아 받아들이기 싫다"며 "지금은 그 논의를 먼저 꺼낼 단계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양측 모두 '빅텐트' 구상을 닫지는 않아서 양 대표나 새로운선택 금태섭 대표 등 제3지대를 구상 중인 세력과 대화의 문은 열려 있는 상태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이준석·이낙연 신당의 연대 가능성을 평가절하했다.

이 위원장은 반윤(반윤석열), 이 전 대표는 비명(비이재명) 깃발을 들었지만, 그 이상으로 가치 공동체를 실현할 매개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통화에서 "(이준석·이낙연 연대는) 반윤 세력의 합종연횡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배경이 다른 두 사람이 화학적 결합을 이루기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SBS 유튜브에 나와 "이 위원장은 당 대표를 하다가 대통령 말 안 듣는다고 쫓겨났으니 창당 명분이 있는데, 이 전 대표는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