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의대 설립 범도민추진위, 정부 추천 공모 참여 촉구
상태바
국립의대 설립 범도민추진위, 정부 추천 공모 참여 촉구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4.07.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의대 설립 범도민추진위원

전남도민 대표로 구성된 전남도 국립의대 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는 9일 목포대와 순천대에 전남도가 추진하는 정부 추천 공모에 참여해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을 촉구했다.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이날 전남도산림연구원에서 집행위원회 6차 회의를 열고 '양 대학 정부 추천 의대설립 공모 참여 건의문'을 심의·의결했다.

회의에는 박종·명창환 공동 집행위원장과 의료계·경제계·학계 등 집행위원들이 참석했다.

위뤈회는 건의문에서 "전남보다 인구가 적은 전북에 2개, 충북에 2개, 강원도에 4개의 의과대학이 있지만, 전남에는 하나도 없고, 이는 전국에서 유일하다"며 "이번에는 정부가 전남도에 대학 추천을 요청했기 때문에 정부 요청대로 반드시 전남도가 대학을 추천해야 정부가 의대 신설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추천 공모만이 도민의 오랜 염원을 실현할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남도에 공모 추진 전 과정에서 대학·이해관계자·도민 등과 충분한 소통 및 폭넓은 의견수렴을, 정부에는 대통령 말씀과 국무총리 담화문에 따른 후속 조치로, 조속한 신설 방침 확정을 건의했다.

지역과 정치권에는 지역 의료체계 완결과 전 도민의 건강권 확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전남도 정부 추천 공모에 성원과 지지를 보내 달라고 당부했다.

박종 공동 집행위원장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도민 건강과 생명을 지킬 전남도 국립의대가 설립되도록 범도민추진위도 온 도민의 역량을 하나로 모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