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소각장 입지 선정에 전남 담양도 철회 촉구
상태바
광주 소각장 입지 선정에 전남 담양도 철회 촉구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4.07.1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양군의회, 광주 폐기물처리시설 반대

광주시가 건립하는 자원회수 시설인 폐기물처리시설·소각장 후보지 선정을 둘러싸고 인근 지자체인 전남 담양군에서도 철회 촉구를 하고 나섰다.

담양군의회는 지난 9일 '광주광역시 북구 장등동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후보지 선정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10일 밝혔다.

담양군의회는 "광주시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후보지로 담양군에 인접한 광주 북구 장등동을 선정한 것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군의회는 인구 유입 및 생태 주거단지 조성을 목표로 오랜 기간 추진 중인 고서 보촌지구와 폐기물처리시설이 인접해 보천지구 사업에 악영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생태 친화적인 관광을 모토로 하는 담양 관광과 지역민 생계권, 건강권에 큰 위협이 되는 점을 철회 이유로 들었다.

군의회는 “광주시가 담양군과 의사소통이 없었다”며 광주시에 유감 표명을 요구했다.

광주시는 2030년부터 시행하는 생활 쓰레기 직매립 금지 조치에 대비해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시는 해당 지역 일부 주민들이 반대하는 가운데 서구 매월동, 북구 장등동, 광산구 삼거동 등 3곳에 대한 적정성 분석 후 이달 중순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