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군 단위 중 삶의 질 1위 '담양군'
상태바
전남 군 단위 중 삶의 질 1위 '담양군'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4.07.1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양군, 삶의질 평가 1위

전남 담양군이 전남 농어촌7개 군 단위 중 가장 삶의 질이 높다는 평가가 나왔다.

10일 담양군에 따르면 최근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가 발표한 농어촌 삶의 질을 평가한 결과, 전남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담양군은 전국 78개 농어촌 군 중에서 8위를 차지했다.

농어촌 삶의 질 지수는 기존 통계자료를 토대로 경제, 보건·복지, 문화·공동체, 환경·안전, 지역활력 등 5개 영역 20개 지표를 구성하고, 계층화 분석법(AHP)을 활용해 산출했다.

담양군은 새로운 효도 행정정책인 향촌 복지, 가정방문 돌봄서비스인 통합돌봄 행복동행팀, 우리 마을 주치의, 고향사랑기금을 이용한 병원 동행, 퇴원환자 돌봄 사업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치매 예방 교실과 치매 조기 검진,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 확대 및 12세 이하 아동 정기 예방접종 강화 등 복지 모델도 주목받고 있다.

아울러 담양은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유한 공간을 문화거점시설로 재조성해 예술인들에게 문화 활동 기회를, 지역민과 방문객에게는 문화 향유 갈증 해소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명예 관광문화축제로 선정된 담양의 대나무축제, 겨울 대표축제인 산타축제는 군민과 관광객이 하나 되는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

또 특색있는 야간 콘텐츠를 채워 넣어 온종일 즐기고 하루 더 머무는 매력적인 문화관광도시를 만들어가고 있다.

여기에 더해 무정면 은행나무축제, 가사문학면 찰옥수수 음악회, 금성면 고비산 산벚꽃 축제 등 향토 자원을 활용한 ‘1읍면 1축제’를 개최, 주민의 실질적인 소득 창출과 문화로 하나 되는 공감대 형성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병노 군수는 "군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기울인 노력이 이번 평가에서 좋은 성적으로 돌아온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군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