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영부인의 국정개입 게이트…사실이면 정권 문닫아야"
상태바
박찬대 "영부인의 국정개입 게이트…사실이면 정권 문닫아야"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7.10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자에 등장한 '댓글팀', 여론조작 정황 시사…임성근 구명로비 창구도 김여사"
발언하는 박찬대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7.10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0일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영부인의 당무 개입 문자' 폭로를 둘러싼 이전투구 속에 삼류막장극으로 치닫고 있다"며 "눈 뜨고 보기 힘든 보수의 끝없는 추락"이라고 비판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의혹의 당사자인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당 대표 후보는 국민 앞에 모든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직무대행은 "김 여사의 문자 전문이 공개됐는데, 그 내용은 경악 그 자체"라며 "김 여사의 광범위한 국정 개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문자에서 등장한 '댓글 팀 활용'이라는 대목은 정권 차원의 여론조작 공작이 진행됐을 정황까지 시사하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정권이 문을 닫아 마땅한 국정농단, 국기문란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직무대행은 "해병대원 사건 수사 과정에서 등장한 대통령실 전화번호의 실제 사용자가 영부인이 아니냐는 의구심도 커질 수밖에 없다"며 "민주공화국의 토대를 뒤흔드는 '영부인 국정 개입 게이트'에 대해 민주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박 직무대행은 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구명을 도왔다는 취지의 통화 내용을 공수처가 확보했다는 보도를 두고도 "사실이라면 규명 로비 창구가 김 여사일 것이란 점은 삼척동자도 알 일"이라고 말했다.

박 직무대행은 "사건의 몸통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라는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라며 "대통령이 임성근 한 명을 구하려고 물불을 가리지 않고 진상규명을 방해했던 이유가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둑이 제 발 저리니 국민의 명령을 정면으로 거스르며 연거푸 거부권을 행사한 것 아니겠나"라며 "법 앞의 평등에 있어 대통령 부부만 예외일 수는 없다. 어떤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해병대원 특검법을 통과시키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