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2 수 18:01
광주데일리뉴스
> 문화·생활 > 영화
[영화 신세계] 여성느와르 '미옥' vs 러브레터 '러빙 빈센트'
신현호 기자  |  human195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9  17:55:5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혜수 주연의 영화 '미옥'이 개봉해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범죄조직의 언더보스 나현정(김혜수 분)을 둘러싸고 진행되는 이야기를 그린 여성 느와르인 이 작품은 김혜수, 이선균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이는 영화다.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언더보스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을 그린 영화다.

평범한 삶을 꿈꾸던 나현정은 오랜 시간 몸담았던 조직 생활에서 은퇴를 준비하고 이에 배신감을 느낀 임상훈(이선균)은 검사 최대식(이희준)과 손을 잡고 나현정을 향한 복수를 준비한다.

오랜 시간 거대한 범죄조직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켜온 현정은 과거 김 회장 사이에서 낳았던 아들 주환(김민석)이 등장하자 자신을 쫓는 이들로부터 주환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 한다.

영화 속에서 김혜수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가져오는 클리셰를 과감하게 부수는 카멜레온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청소년관람불가. 상영시간 91분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42317&mid=36450

   
 

빈센트 반 고흐의 유화로 그가 죽기 직전의 삶을 온전히 드러내는 일은 불가능에 가까운 프로젝트였다.

어린 시절부터 고흐와 동생 테오의 편지를 읽고 자란 도로타 코비엘라 감독은 유화 애니메이션으로 고흐의 삶을 되살리겠다는 아이디어를 10년에 걸쳐 실천에 옮겼다.

전 세계에서 선발한 100여명의 화가에게 고흐의 테크닉으로 유화를 그리게 했고, 6만 5천여점의 프레임으로 애니메이션을 완성했다.

영화 '러빙 빈센트'는 두 번 다시 제작되기 힘든 작품이자, '따뜻한 사람' 고흐에게 바치는 진실된 러브레터다.

아르망 룰랭(더글러스 부스)은 고흐와 친하게 지냈던 우체부 아버지(크리스 오다우드)의 청을 받고 고흐의 편지를 테오에게 전해주기 위해 길을 떠난다. 그러나 테오는 고흐가 죽은지 6개월만에 세상을 떠났다.

룰랭은 고흐가 머물렀던 라부 여관의 아들린 라부(엘리너 톰린슨), 고흐를 치료했던 가셰 박사(제롬 플린)와 그의 딸 마르그리트 가셰(시얼샤 로넌), 가정부 루이스 슈발리에(헬렌 맥크로리), 뱃사공(에이단 터너) 등을 만나며 고흐의 마지막 행적을 추적한다.

이 영화는 오프닝신의 '별이 빛나는 밤'부터 라스트신의 '론 강의 별이 빛나는 밤'에 이르기까지 고흐의 걸작 유화 130여점을 꿈결처럼 펼쳐놓고 베일에 가려져 있던 고흐의 흔적을 하나 둘씩 불러낸다.

뜨거운 예술혼을 불태우며 오직 그림에만 집중하고, 동생 테오를 끔찍하게 아꼈던 따뜻한 사람 고흐가 마치 캔버스에 두껍게 칠하는 유화처럼 관객의 마음 속에 진하게 스며든다.

길을 떠나기 전에 내가 왜 편지를 전달해줘야 하냐며 투덜댔던 룰랭의 삶에도 고흐의 뜨거운 열정이 녹아들었다.

고흐의 마지막 인생을 추적한 아르망 룰랭의 삶은 한층 성숙해졌다.

그가 별이 빛나는 밤하늘을 보며 아버지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은 룰랭의 성장영화와 고흐의 전기영화가 최적에서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이 영화를 보면 '해바라기'가 됐든, '별이 빛나는 밤에'가 됐든 고흐의 작품 하나가 눈 앞 아른거린다. 그리고 돈 맥클레인의 '빈센트'가 듣고 싶어진다. 15세관람가. 상영시간 95분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44379&mid=36605
 

신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1
[영화 신세계] 최민식 '침묵' vs 마동석 '부라더'
2
[영화 신세계] 여성느와르 '미옥' vs 러브레터 '러빙 빈센트'
3
[영화 신세계] 블록버스터 '저스티스리그' vs 블랙코미디 '7호실'
4
[영화 신세계] 판타지 '토르: 라그나로크' vs 미스터리 '유리정원'
5
광주 남구, 청렴인증기관 선정…반부패·청렴 노력 인정
6
"해남 달마산, 천년의 신비길 열린다"
7
[사진Talk] 순천경찰-명예경찰소년단 '톡톡밥상 캠페인'
8
'일년에 한번 탱화 공개'…해남 미황사 괘불재 28일 열려
9
"문화로 하나 되다"…광주·전남문화주간 행사
10
광주·전남 전통시장 '최고의 맛집' 승부 가린다
오피니언

국민 뜻대로 공수처 만들려면 당리당략 내려놔야

정부와 여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가 '촛불 혁명'...

'외환위기 20주년' 한국 경제, 방심하면 안 된다

우리가 외환위기를 겪은 지 만 20년이 됐다. 한국은 1997년 11월 21일 ...

점점 더한 주택 양극화, 다주택자 투기 더 죄어야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절반 가까이는 무주택 가구이고, 주택소유 양극화도 심화하고...
아동학대예방의 날에 떳떳한 어른이길 기대하며

아동학대예방의 날에 떳떳한 어른이길 기대하며

아동학대는 다른 범죄에 비해 그 유형이 다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78 (화정동, 407-8번지 국민생활관 202호)  |  대표전화 : 062-222-6800  |  팩스 : 062-222-68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주 아 00136  |  회장 : 서귀원  |  발행인 : 오영수·윤순오  |  편집인 : 신현호  |  등록일 : 2013. 5. 2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순오
Copyright © 2013 광주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