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 꽃과 나비의 향연…함평나비축제 개막
상태바
형형색색 꽃과 나비의 향연…함평나비축제 개막
  • 연합뉴스
  • 승인 2018.04.3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요즘 도심에서는 좀처럼 나비를 보기 힘든데요.

이맘때면 전남 함평에서는 형형색색의 나비 20만 마리가 봄꽃 위에서 펼치는 화려한 군무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함평나비축제 현장을 김경인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현장음> "행복한 세상! 하나, 둘, 셋!"

뚜껑을 열자 작은 나비들이 꽃밭 위로 날아오릅니다.

가족, 연인들의 얼굴에는 봄볕만큼 화사한 미소가 피어오릅니다.

<양동규·김주희 / 광주시 광산구> "날씨도 좋고, 꽃도 예쁘게 폈고, 사람들도 많아서 진짜 봄 느낌도 나고…"

온실에서는 호랑나비 등 24종, 20만 마리의 나비가 화려한 군무를 펼칩니다.

고혹한 자태의 나비가 꽃 위에 내려앉은 모습은 그야말로 한편의 그림입니다.

꽃과 나비를 배경으로 추억을 사진에 담아봅니다.

<신은빈 / 경기 의왕 갈뫼초> "평소에는 별로 못 보던 나비를 여기에서 보니까 재미있고, 신기했어요."

생태관에서는 전 세계 나비의 모습이 한눈에 펼쳐집니다.

다양한 곤충과 물고기의 생태도 배울 수 있습니다.

<박진영·박수연 / 광주 광산구> "아이들은 새로운 경험이니까 유익하다고 생각해요. 나비도 보고, 물고기도 보고 좋죠."

황금박쥐 전시관은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입니다.

순금 162㎏으로 제작된 황금박쥐 조형물은 1년에 단 두 차례만 공개됩니다.

비상하는 5마리의 황금 박쥐는 오복을 상징합니다.

올해 20회를 맞은 함평나비축제는 다음 달 7일까지 계속됩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