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연휴 중부지방 또 장대비…남부는 폭염에 무더위
상태바
광복절 연휴 중부지방 또 장대비…남부는 폭염에 무더위
  • 연합뉴스
  • 승인 2022.08.1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에 시간당 30∼50㎜ 예상…수도권·충북 누적 최대 150㎜
돌아온 중부지방 폭우[연합뉴스 자료사진]
돌아온 중부지방 폭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복절 연휴가 시작되는 13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또다시 시간당 30∼50㎜의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비는 이날 오전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라권에서 시작돼 낮에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이날부터 14일까지 수도권과 충청 북부에는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 경북 북부 내륙, 서해5도에는 30∼80㎜, 강원 영동, 남부지방(경북 북부 내륙 제외), 제주도, 울릉도·독도에는 5∼40㎜의 비가 예보됐다.

경기도, 충남, 인천 등에는 오전 9시부터 호우예비특보가 발효됐다.

8일부터 시작된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되니 외출을 자제하고, 하수도 및 우수관·배수구·맨홀 등에서 물이 역류할 가능성이 있어 접근을 피해야 한다.

13일 기준 폭염·호우 특보 발효 현황[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3일 기준 폭염·호우 특보 발효 현황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아침 기온은 전국적으로 22∼29도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 도시별 오전 8시 기온은 서울 25.6도, 인천 24.0도, 광주 26.8도, 대전 25.2도, 대구 26.6도, 울산 26.2도, 부산 24.7도다.

낮 최고 기온은 27∼34도로 예상된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지겠으나, 비가 그친 후 다시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높아져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특히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최고 체감온도가 33∼35도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무덥겠고, 밤사이 열대야(밤 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현재 경북, 경남, 대구, 제주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돼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