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스카우트잼버리 독일대표단 순천 정원박람회 체험
상태바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독일대표단 순천 정원박람회 체험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3.07.3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아일랜드를 따라 박람회장에 입장하는 잼버리 독일대표단
그린아일랜드를 따라 박람회장에 입장하는 잼버리 독일대표단

'제25회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 참가하는 독일 대표단 2천여 명이 30일~31일 양일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장을 찾았다.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조직위원회는 오천그린광장과 그린아일랜드에서 입장 퍼포먼스를 열고 독일 대표단을 맞이했다.

독일 대표단은 30일 1천 명, 31일 1천 명으로 나누어 국가정원 꿈의 남문으로 입장해 정원박람회 현장 체험에 나섰다.

대표단은 소그룹을 지어 이동하며 어린이동물원, WWT습지 등 국가정원 서원을 탐방하는가 하면, 꿈의 다리를 건너 독일정원, 호수정원, 가든스테이, 개울길광장 등을 관람했다.

또 사계절 잔디광장에 누워 더위를 식히거나 박람회장 곳곳에 놓인 그네를 타기도, 박람회장에서 만나는 관람객들과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등 활기찬 모습도 눈에 띄었다.

잼버리 독일대표단 입장 퍼포먼스

노관규 이사장(순천시장)은 "순천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여러분이 서 있는 오천그린광장은 독일의 본 저류지 공원을 보고 영감을 얻어 만든 곳이다. 독일의 정원과 비교해서 박람회장을 보다 보면 더 재밌게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순천의 정을 듬뿍 담아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람회장을 방문한 독일 대표단 대표는 "잼버리 대회를 계기로 한국을 처음 방문했는데 국가정원에 오길 잘한 것 같다. 꼭 다시 오고 싶다"며 "순천이라는 도시가 참 깨끗하고 포근한 느낌이 든다"고 호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