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시금치·상추 가격 2배로…"폭염·태풍도 변수"
상태바
폭우에 시금치·상추 가격 2배로…"폭염·태풍도 변수"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3.08.02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닭고기는 작년보다 12% 비싸…농식품부, 유통업계에 물가안정 협조 요청
기상 악재 계속, 들썩이는 밥상 물가[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상 악재 계속, 들썩이는 밥상 물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달 집중호우로 인해 시금치와 상추 등 일부 채소 도매가격이 한 달 만에 2배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 폭염과 내달 태풍 등이 농산물 가격 상승의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보고 공급 확대, 할인 지원 등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전날 기준 시금치(상품) 도매가격은 4㎏에 4만7천920원으로 한 달 전(2만2천200원)보다 115.9% 상승했다. 이는 1년 전보다는 30.9% 높은 것이다.

적상추(상품) 도매가격도 4㎏에 5만9천80원으로 한 달 전(2만6천160원)과 비교해 125.8% 올랐고, 1년 전과 비교해 74.1% 높은 수준이 됐다.

오이(다다기 계통·상품) 도매가격은 100개에 6만550원으로 한 달 전보다 17.0% 비싸고, 대파 가격은 1㎏에 2천522원으로 23.4% 상승했다.

집중호우 뒤 치솟았던 농산물 가격은 지난달 말부터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나 폭염, 태풍 등으로 다시 오를 가능성이 있다.

또 1년 전보다 도매가격이 낮은 배추, 무의 경우에도 고온다습한 날씨에 병해가 확산해 출하량이 줄고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

축산물 중에서는 닭고기 가격이 1년 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닭고기 소매가격은 ㎏당 6천352원으로 작년 7월(5천670원)과 비교해 12.0% 올랐다.

닭고기[연합뉴스 자료 사진]
닭고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

농식품부는 전날 서초구 aT센터에서 간담회를 열어 대형마트, 농협 등과 이러한 농축산물 수급 전망을 공유했다.

김종구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간담회에서 "집중호우로 상추 등 일부 채소 가격이 강세지만 공급 여건 개선으로 가격이 점차 안정세를 보이는 만큼 유통업계에서는 지나친 가격 인상을 자제하고, 자체 할인행사를 추진하는 등 가격 안정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