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 5곳 선정
상태바
전남도,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 5곳 선정
  • 백옥란 기자
  • 승인 2023.08.0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호 출렁다리
장성호 출렁다리

전남도는 울창한 숲과 함께 시원한 수변이 어우러진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 5곳을 선정했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을 주제로 시군 공모를 통해 14곳을 접수, 경관·산림·등산 전문가가 참여한 심의회를 통해 5곳을 선정했다.

최우수 숲길에는 장성호 명품 숲길이 선정됐다.

우수 숲길에는 진도 남망산웰빙 숲길, 무안 물맞이 치유숲길, 완도 약산 해안 치유숲길, 목포 양을산 산림욕장 숲길이 뽑혔다.

장성호 명품 숲길(12.5km)은 수변을 따라 조성된 데크길을 지나 황금대나무 숲길로 이어진다.

사계절 모두 걷고 싶은 숲길이지만 여름철 그 청량감이 한층 더 풍긴다.

특히 산책 중간 긴장감이 넘치는 옐로우 출렁다리는 무더위를 날리는데 제격이다. 주말 평균 방문객만 1만여 명이 넘는다.

진도 남망산 웰빙 숲길은 다도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빼어난 풍광을 갖췄다.

백사장과 기암절벽 등으로 구성돼 다른 숲길에서는 느낄 수 없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무안 물맞이 치유숲길과 완도 약산 해안 치유숲길은 치유의 숲을 활용해 조성한 숲길로 출발점인 치유센터에서 명상, 요가, 족욕 및 풍욕, 노르딕 워킹 등 다양한 산림 치유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목포 양을산 수변숲길
목포 양을산 수변숲길

목포 양을산 수변 숲길은 도심에 조성된 숲길로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갖춰졌고, 주변에는 산림욕장과 유아숲이 있어 가족 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전남도는 '걷고 싶은 숲길'을 올해 계절별로 5곳씩, 총 20곳을 발굴해 전남을 대표하는 명품숲길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사고 예방과 쾌적한 산행환경 제공을 위해 노면 정비와 풀베기 등 숲길(4천223km)에 7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매력적인 산림휴양 자원을 지속해서 발굴해 누구나 걷고 싶은 안전한 숲길을 조성하겠다"며 "아름다운 숲을 통해 휴식을 취하고 여름철 무더위를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