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빛 억새가 전하는 가을의 약속'…서창억새축제 개막
상태바
'은빛 억새가 전하는 가을의 약속'…서창억새축제 개막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3.10.0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0일, 영산강변 일대

광주 대표 가을축제 '광주서창억새축제'가 6일 개막한다.

'은빛 억새가 전하는 가을의 약속'을 주제로 오는 10일까지 극락교~서창교 일대에서 열린다.

개막식은 오후 5시 억새무대에서 '약속'을 주제로 펼쳐진다.

축제는 극락교에서 서창교에 이르는 억새길 4㎞ 구간 전체를 테마가 있는 길로 꾸며 사랑·맛·예술·즐거움·치유를 체험하고 느끼는 오감 공간을 조성했다.

영산강변 따라 이어지는 억새 산책길은 ▲바람개비와 함께 걷는 '바람길' ▲노을이 가장 아름다운 '억새길' ▲돌 하나하나에 사랑을 담아 건너는 '징검다리길' ▲맨발로 자연을 느끼며 걷는 '어싱길' ▲걷다가 카메라를 들면 바로 작품이 완성되는 '사진작품길' 등 각각의 특색을 담은 테마길로 조성했다.

친환경 이동수단인 14인승 전기차와 자전거 인력거도 배치했다.

또 밤에는 행사장 전역에 무빙조명을 이용해 라이팅쇼를 연출하고, 산책길 곳곳에 스피커를 설치해 '음악이 흐르는 억새길'로 꾸몄다.

서창들녁 억새
서창들녁 억새

◇ 사랑·맛·예술·즐거움·치유…새로운 오감 체험

이번 축제에서는 새로운 오감(五感)을 체험할 수 있는 테마존(Zone)도 선보인다.

'사랑존'에서는 시그니처포토존과 지구사랑 걷기챌린지 코너를, '맛존'에서는 억새주막, 천원국시 등을 만날 수 있다.

'예술존'에는 억새무대가 설치돼 작은음악회가 열리고, '즐거움존'에서는 환경골든벨, 지구사랑 어린이 선발대회, 환경사랑 실버 받아쓰기 등이 진행된다.

또 '치유존'에는 억새밭에서 즐기는 감성충만 캠핑포토존, 가족이 함께하는 인디언텐트 속 동화여행이 준비돼 있다.

◇ 사랑의 약속, 나와의 약속, 나눔의 약속

축제 주제와 연계하고 관광객들의 참여로 완성하는 '3대 약속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사랑의 약속'은 가족, 연인, 친구 등 500명이 사랑의 메시지를 변치 않는 타일에 새겨 대형 벽화를 제작하는 프로그램이다.

'나와의 약속'은 관광객 1천명이 각자의 바람과 다짐을 바람개비에 적어 '바람길'을 완성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서창나루 마지막 뱃사공이었던 박호련 선생의 나눔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서창교 아래에 모형배를 설치하고 누구나 자유롭게 동전을 던져 기부하는 '나눔의 약속'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 멍때리기대회 등 이색 이벤트, 광주시와 연계프로그램 등 다채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이 유일한 조건인 '억새밭 멍때리기대회', '지상의 마지막 오랑캐' 저자 이영산과 함께하는 '억새 북콘서트', 축제해설사 해온이와 함께하는 '나만의 특별한 유튜브 생방송', 행사장 내 지정부스 5곳을 방문해 미션을 수행하면 선물이 쏟아지는 '억새 런닝맨' 등 이색 프로그램도 축제에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이밖에 한글날인 9일에는 한글옷과 한복을 입고 온 관광객들에게 사진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임산부의날인 10일에는 축제장을 찾는 임산부들에게 자전거 인력거 또는 친환경 전기차 무료 이용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서구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축제 기간 광주아울렛, 김대중컨벤션센터, 세정아울렛 등 인근 대형 주차장을 활용하고, 행사장 셔틀버스를 10분 간격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