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가을"…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 개막
상태바
"당신의 가을"…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 개막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3.10.07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나들이 캠프닉, 꽃 향기 소리 놀이터 등 체류형 축제
황룡강~장성호 하류 100억 송이 가을꽃 식재 '장관'
지난해 열린 장성 가을꽃축제
지난해 열린 장성 가을꽃축제

아름답고 낭만적인 가을꽃 이야기를 전하는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가 7일 개막한다.

축제는 오는 15일까지 다채로운 체험과 공연, 100억 송이 가을꽃, 야경 등을 만끽할 수 있다.

축제 주제는 '장성으로부터'다. 장성군에서 시작되는 가을꽃 이야기가 황룡강을 찾는 모든 이에게 기쁨을 전한다는 의미다.

올해 축제가 갖는 가장 큰 차별점은 꽃길을 걷거나 공연 즐긴 후 황룡강에 머물면서 즐길 수 있다.

장성군은 이번 가을꽃축제를 위해 '꽃나들이 캠프닉' 공간을 마련했다.

꽃밭에 돗자리를 깔고 편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축제기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캠프닉은 야영(캠핑)과 소풍(피크닉)의 합성어로, 소풍 가듯 가볍게 야영 분위기를 즐기는 콘텐츠다.

문화대교 인근에는 아이들과 함께 즐기는 '꽃 향기 소리 놀이터'가 설치된다.

꽃 피아노, 나무 실로폰 등을 연주하며 자연과 벗 삼아 뛰어노는 자연 친화적인 놀이터다. 반려동물과 함께 왔다면 '우리 가족 펫 놀이터'가 좋다. 꽃 향기 소리 놀이터 가까이에 마련된다.

가을꽃을 오롯이 체험할 수 있는 행사도 열린다.

'가을꽃 테마체험'에선 화관 만들기, 압화 체험, 가을꽃 향수 만들기 등 흥미로운 순서가 준비된다.

축제장 곳곳을 걸으며 도장(스탬프)을 받는 '스탬프 투어'도 관심을 끈다.

증강현실 체험, 꽃 피아노 등 정해진 곳을 다녀온 뒤 도장을 모으면 해바라기 머리띠를 받을 수 있다.

그밖에 지난 축제에서 호평받은 향토식당, 꽃길열차, 수상체험,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도 운영한다.

축제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공연도 기대된다.

개막일 저녁 6시 축제 주무대인 옛 공설운동장에선 '개막 축하쇼 가요베스트'가 열린다. 설운도, 조항조, 신유, 양지은 등의 출연진이 축제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일요일인 8일에는 콘서트 '어제보다 괜찮은'이 펼쳐진다.

이석훈, 박혜원, 선우가 가을밤에 잘 어울리는 감성적인 음악을 들려준다.

14일에는 엠비엔(MBN) '불타는 트롯맨' 출연으로 전국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일곱 명의 젊은 트로트 가수들이 신명나는 무대를 선사한다.

평일 저녁에는 디제잉, 현대무용, 포크음악 등 다양한 예술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달빛파티'가 준비될 예정이다. 또 특설무대에선 지역 예술인들이 '꽃길음악회'를 연다.

강변 따라 눈부시게 피어난 가을꽃과 야간 경관, 포토존 등 오직 황룡강에서만 만끽할 수 있는 감동적인 볼거리도 풍성하다.

장성군은 황룡강 일원과 장성호 하류 9만 1천800㎡ 부지에 백일홍, 천일홍,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 100억 송이가 훌쩍 넘는 가을꽃을 심었다.

또 플라워터널 인근 용작교에 야간조명을 설치해 한층 환상적인 야경을 완성했다. 장성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테마정원, 포인트정원도 예쁘게 가꿨다.

장성호 옐로우출렁다리

황룡강 가을꽃축제를 즐겼다면 장성의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관광지를 함께 둘러보는 것도 좋다. 장성호 수변길은 올해 전남 최우수 숲길로 선정됐을 정도로 수려한 풍광을 자랑한다.

장성댐을 중심으로 출렁다리가 있는 왼편 출렁길은 가족 단위 방문, 우측 숲속길은 산행(트레킹)에 알맞다.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고 있는 천년고찰 백양사와 유네스코 세계유산 필암서원, 축령산 편백숲 하늘숲길도 빼놓을 수 없는 명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