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축제' 광주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12∼15일 개최
상태바
'빛의 축제' 광주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12∼15일 개최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3.10.1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아트 플랫폼 광장·광주교 일원서 열려
희경루 레이저쇼·저스트원 '빛의 물결' 등 개막식 공연
2022 빛의 축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 도시 광주에서 빛의 축제가 열린다.

광주시는 2023 광주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을 오는 12∼15일 광주 미디어아트 플랫폼(G.MAP) 광장과 광주교 일원에서 연다고 11일 밝혔다.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은 광주시가 2012년부터 개최한 빛의 축제로, 올해는 '빛도 꿈을 꾸는가?'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행사들이 마련된다.

축제는 '어른 아이 모두의 놀이터, 미디어아트 놀이터', 유네스코 미디어아트창의도시 10개국 20명의 작가가 함께한 '넥스트미디어아트의 눈', 시민공모전 수상작 상영과 개막을 축하하는 레이저쇼 등이 진행된다.

개막식에서는 환상적인 빛의 향연이 가을밤을 수놓는다.

희경루, G.MAP에서 빛의 묘미를 볼 수 있는 레이저쇼가 열린다.

2014년 유네스코 창의도시 미디어아트 도시로 선정된 이후 글로벌 창의도시 광주의 성과와 위상, 앞으로 발전상을 소개한다.

또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그룹 저스트원의 축하공연 '빛의 물결'도 함께 열려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축제기간 4일4색 콘서트가 마련돼 날짜별로 다른 색깔의 무대를 선보인다.

12일 개막 축하공연은 '보이는 미디어아트 라디오콘서트', 13일 누구나 함께 즐기는 '미디어아트 이디엠(EDM)콘서트', 14일 미디어아트의 예술적 영상과 뮤지컬이 만나는 '미디어아트 뮤지컬 갈라콘서트', 15일 '미디어아트 버스킹콘서트'가 열린다.

'미디어아트 뮤직나이트'도 매일 밤을 장식한다.

12일 '보이는 미디어아트 라디오콘서트'에는 저스트원, 영인, 비기닝크루, 각인각색, 김기태의 공연이 펼쳐진다. 1990년대 방송국에 엽서를 보내고 사연이 소개되는 형식으로 아날로그 감성을 더했다.

13일 미디어아트 이디엠(EDM) 콘서트에는 이디엠(EDM) 디제이(DJ)로 명성을 날리고 있는 'DJ KOO(구준엽)'와 'DJ ONE'이 무대에 선다.

14일 미디어아트 뮤지컬 갈라콘서트에서는 위키드, 라라랜드, 이순신, 영웅, 레미제라블, 알라딘 등 뮤지컬의 인기넘버를 만나볼 수 있다.

15일 미디어아트 버스킹콘서트에서는 윤종신, 이예준, 하림이 페스티벌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연주, 노래, 토크가 어우러지는 버스킹 공연은 가을밤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광주 미디어아트 플랫폼 일원 축제행사장에 준비된 미디어아트 놀이터에서는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미디어아트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증강현실 글라스를 통한 수중, 달, 곤충, 동식물 미디어아트를 비롯해 비전인식을 통한 음악 솔루션 체험, 아이패드 태그툴을 이용한 미술놀이, 미디시퀀스(MIDI Sequence)와 워크스테이션(Workstation)을 활용한 작곡 체험 등 미디어아트를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또 미디어아트 뮤직나이트가 열린다. 광주천과 도심야경이 어우러진 광주 포장마차촌이 미디어아트, 음악, 댄스가 어우러져 젊은 에너지를 발산하는 감성충전 일번지로 변신한다.

G.MAP에서는 기획전시 '빛도 꿈을 꾸는가?'가 15일까지 열린다. 과학기술의 발전과 함께 새롭게 대두되고 있는 융복합 미디어 매체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메타버스 등의 기술을 활용한 작품과 국제적인 미디어아트 작가들의 대표작을 한 번에 볼 수 있다.

이밖에 국내 학술심포지엄이 '메타감각시대의 국내 미디어아트의 흐름과 정책'이라는 주제로 13일 전일빌딩245 다목적강당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