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제75주기 추념식…"진상규명·명예회복 노력"
상태바
여·순사건 제75주기 추념식…"진상규명·명예회복 노력"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3.10.1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순사건 75주기 추념식

여수·순천 10·19사건 75주기 합동 추념식이 19일 전남 고흥문화회관 광장에서 개최했다.

추념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서동욱 도의회 의장, 김승남·서동용 국회의원, 김대중 도교육감, 공영민 고흥군수 등 지역 단체장과 정치인들이 참석했다.

정부 대표로는 구만섭 행정안전부 차관보가 자리를 함께했다.

이규종 여순 전국 유족 총연합 상임대표를 비롯한 여순사건 유족 400여 명도 참석해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화해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여순10·19사건 진실과 화해로 가는길, 우리가 함께 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추념식은 여순사건 희생자를 기리는 묵념, 헌화 및 분향, 인사 말씀, 추념사, 유족 사연 낭독, 추모 공연, 위령제 등이 진행됐다.

여순10·19사건의 희생자 유족인 진순애 여사의 유족 사연 낭독과 고흥우주합창단의 추모공연은 여순사건의 아픔과 감동을 고스란히 느끼게 했다.

특별법 제정 이래 두 번째 정부 후원 행사로 추진한 이번 추념식에 정부 인사의 추모와 애도도 이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추모 조화를 보내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추모 영상을 통해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최선을 다하고, 이를 통해 모든 국민이 공감하는 우리의 역사로 바로 서도록 화해와 상생의 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구만섭 행정안전부 차관보는 "단 한 명의 억울한 희생자와 유족이 없도록 하기 위해 정부가 올해 여순사건법을 개정했다"며 "유족의 상처가 치유될 때까지 그 몫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여순사건이 상생과 화합의 미래를 여는 희망의 상징이 되도록 전국화 사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여수·순천 10·19 사건은 정부수립 초기 단계에서 여수에서 주둔하던 국군 제14연대 일부 군인들이 국가의 ‘제주4·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하고 일으킨 사건이다.

1948년 10월 19일부터 1955년 4월 1일까지 여수·순천을 비롯한 전남도, 전북도, 경상도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혼란과 무력 충돌 및 이의 진압 과정에서 다수의 민간인이 희생당한 사건을 말한다.

여수·순천 10·19사건 피해 신고는 오는 12월 31일까지며, 지금까지 약 7천여 건을 접수했다.

이 가운데 1천500여 건이 실무위원회를 통과했고 그 중 345건이 중앙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