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자율프로그램 지원에 강소기업 16곳 성과
상태바
전남도 자율프로그램 지원에 강소기업 16곳 성과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3.11.23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억 1천만여 달러 수출 전년보다 24% 증가
강소기업 (주)제일-우즈벡 아르체닉 계약
강소기업 (주)제일-우즈벡 아르체닉 계약

전남도의 자율프로그램을 지원받는 글로벌 강소기업이 해외시장에서 판로개척에 성과를 내고 있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중소기업이다.

23일 전남도에 따르면 글로벌 강소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마케팅 홍보, 기술개발 및 사업화, 경영 및 품질혁신 등을 위해 기업당 3천만 원 내외를 지원하고 있다.

전담 기관인 전남테크노파크의 중간 점검 결과 자율프로그램 지원 대상 기업 16개 사의 올해 수출액 규모는 총 2억 1천3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4% 늘었다. 그중 약 4천800만 달러는 올해 신규 계약한 성과였다.

㈜픽슨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호주 Mine Traffic Tunnel사에 파형강판 45만 불을 기점으로 ARTC사와 2025년까지 900만 달러 수출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제일은 말레이시아와 우즈베키스탄에 공정자동화 설비 270만 달러를 신규로 수출해 납품하고 있다. 주식회사 지알켐은 아우디의 공정감사 진행을 통해 개발품 양산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등 글로벌 강소기업이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오수미 전남도 중소벤처기업과장은 "글로벌 강소기업과 협력 파트너십을 토대로 그들의 애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과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해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성장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