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다움 통합돌봄' 내년에 비용 지원 대상·금액 확대
상태바
'광주다움 통합돌봄' 내년에 비용 지원 대상·금액 확대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3.12.2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신규 돌봄종사자 교육…내년 1월 2일부터 서비스 접수·시행
광주다움 통합돌봄 성과보고회
광주다움 통합돌봄 성과보고회

전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복지 서비스 '광주다움 통합돌봄'이 내년에는 더 촘촘하게 시행된다.

재산·연령·장애 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광주다움 통합돌봄'이 내년 서비스 비용 지원 대상과 금액을 확대한다.

광주시는 지난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23년 광주다움 통합돌봄 성과보고회'를 갖고 올해 성과를 결산하고 내년 사업 시행을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시는 내년에 더 많은 시민이 경제적 부담 없이 돌봄 공백을 메울 수 있도록 서비스 비용 지원 대상을 현 중위소득 85%에서 90%까지 확대한다.

긴급돌봄 대상은 중위소득 100%에서 120%로 늘린다.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식사 지원 단가를 끼니당 9천원으로 1천원 인상하고 가사 지원 수가도 20.5% 오른 시간당 2만원으로 책정했다.

낙상 예방 등 안전 생활환경 서비스 지원액도 연간 10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인상한다.

장기적으로는 광주가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독거노인의 움직임을 확인하고 인공지능 안부 확인 등을 통해 위험 징후를 미리 감지해 '고독사 없는 광주'를 만들 계획이다.

돌봄이 필요한 대상자는 돌봄콜(1660-2642)로 문의하면 된다.

강기정 시장은 "돌봄 대상에 제한을 두지 않는 '누구나 돌봄', 지역사회 여러 주체의 협업을 통해 이뤄낸 '함께 돌봄', 가족·이웃을 연결하는 '관계 돌봄'이 가능했던 것은 복지현장에서 발로 뛴 여러분 덕분"이라며 "통합돌봄은 빈틈을 메우는 작은 복지정책이 아닌, 시민의 존엄과 권리를 지켜내는 큰 정책이자 더 정의롭고 더 민주적인 돌봄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