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등에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 유통 40대 긴급체포
상태바
주택 등에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 유통 40대 긴급체포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1.1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여명분 필로폰 소지·숙박업소에 2천200여명분 액상 대마 보관
압수한 마약류
[광주 서부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약류를 낱개 포장해 특정 장소에 두고 가는 '던지기 수법'으로 유통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4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 15분께 광주 서구 광천동 한 주택에 낱개 포장된 필로폰을 둬 구매자들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마약 판매자 지시로 우편함, 화단에 마약류를 숨기려던 A씨는 이를 목격한 주민 신고로 광주 서구 농성동 주택가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검거 당시 A씨는 400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 등을 소지했으며 머물던 숙박업소에서는 2천200여명이 투약할 수 있는 액상 대마 등 마약류가 추가 발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에 시달렸고 일정한 보수를 받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서울, 인천, 부산 등지를 돌며 마약을 유통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소변·모발 등을 채취해 마약 투약 여부를 조사하고, 압수한 휴대전화 2대를 디지털포렌식 분석해 유통 경로를 수사 중이다.

김태철 서부경찰서 형사과장은 "소셜미디어(SNS) 대화방을 통해 고수익을 보장한다면서 마약 유통책을 구한다는 글이 많아지고 있다"며 "마약류 관련 사건을 뿌리뽑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