갭투자로 아파트 140채 사들여 전세 사기…피해액만 100억원
상태바
갭투자로 아파트 140채 사들여 전세 사기…피해액만 100억원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1.3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순천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전남 순천시에서 자본금 없이 '갭투자' 형태로 전세 사기를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순천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임대사업자 A(41)씨와 공인중개사 등 4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A씨 등은 2021년부터 최근까지 순천시 조례동 임대아파트 140여채를 사들인 뒤 전세보증금 100억원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대출금과 전세보증금만으로 아파트를 매입했으며 돌려막기식으로 전세보증금을 세입자들에게 반환해왔다.

주택 가격이 전세보증금보다 하락하면서 자금 여력이 한계에 달했고 이에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자 피해를 본 세입자들이 경찰에 고소해 덜미를 잡혔다.

피해자는 7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전세 계약 만기 상황에 따라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