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50대 기초생활 수급자 홀로 숨진 채 발견
상태바
광주서 50대 기초생활 수급자 홀로 숨진 채 발견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1.3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독사 (PG)
일러스트

가족과 단절된 채 지내던 50대 기초생활수급자가 홀로 생을 마감한 지 일주일여 지나서야 발견돼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31일 광주 북부경찰서와 북구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북구 두암동 한 주택에서 A(57)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택배기사가 A씨의 집을 방문했다가 숨져 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의 시신은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 감식 결과 A씨는 5~7일 전 자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초생활수급자인 A씨는 가정사로 가족과 단절된 채 홀로 살고 있었다.

북구가 2022년 10월 중장년 1인 가구 전수조사 당시 고독사 예방을 위한 안부 확인 서비스를 제안했지만, A씨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12월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김장 김치 나눔 행사에 방문했을 당시 건강한 모습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구는 시신 인도를 거부한 A씨 가족 대신 무연고자 장례 절차에 따른 장례를 치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