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경선·사천" 민주당 광주 광산을 컷오프 후보들 강력 반발
상태바
"꼼수 경선·사천" 민주당 광주 광산을 컷오프 후보들 강력 반발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2.15 17: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진·최치현 "현역과 지지율 최하위 후보 경선은 단수공천"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을 지역구 공천 심사에서 공천 배제(컷오프)된 예비후보들이 '꼼수 공천'을 주장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광주 광산을 공천 심사에서 컷오프된 김성진 전 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과 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은 15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민주당 광주 광산을 김성진·최치현 예비후보
[김성진·최치현 예비후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 전 행정관은 "가장 약체로 평가받는 후보를 현역 의원과 맞세운다는 것은 광주에서는 단수공천이나 마찬가지"라며 "이런 비민주적이고 불공정한 심사 발표를 광주시민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 대표와 친한 사람 중심으로 공천이 확정된다면 개인 당의 사천이지 민주당의 공천으로 볼 수 없다"며 "단일화를 하기로 한 세 후보를 상대로 한 꼼수가 의심되는 만큼 지지율 2등과 3등을 어떤 근거로 배제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도 "민형배 의원과 정재혁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2인 경선은 무늬만 경선이지 사실상 단수 추천"이라며 "두 후보의 지지율이 30% 이상 차이 나 비용과 시간을 들여 꼼수 경선을 하는 것은 당당하지 못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두 번째 지지율을 기록하고 도덕적 흠결도 없는 저의 경선 배제 이유가 지난 총선 때 권리당원 과다 조회 때문이라고 한다"며 "당시 징계가 완료된 사안이고 이번 선거에서는 폐지한 규정인데 이중 처벌이자 형평 원칙에도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민형배 의원은 21대 총선 경선에서 패배했는데 꼼수로 뒤집었고 이번에도 꼼수를 동원해 쉬운 경쟁상대를 골랐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단일화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기본적인 통합 정신은 살아 있으며 재심 결과를 받은 뒤 재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예비후보는 오는 16일 지지자들과 함께 민주당 중앙당사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광주 동남을도 여론조사에서 계속 앞서던 김성환 전 동구청장이 컷오프되자 이의를 제기하며 재심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싱글벙글 2024-02-15 18:54:56
이것이 민주당의 오만한 현실이다.
나도 권리당원이지만
선거구에서 무작위 여론조사로
후보자를 결정함이
타당할 것이라 생각한다
물론 출마 접수 과정에서 결격자를 색출하여
경선 과정에서 강적을 낙오시키는
꼼수를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
사료된다.
정말이지 정치판이 썩어도 너무 썩어서
썩은 냄새로 세상을 살기가 싫을 정도이다.
민주당아
똑바로 들어라
호남은 니들의 식은밥이 아니다.
정의의 도시 의향 호남이다.
지난번 호남의 투표율을 보고서도
또 다시 오만방자한 생각으로
의향 호남을 대한다면
핵폭탄 보다 더 큰 결과를 초래하리라.
마지막 경고이다.
민주당아 각성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