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선 교육감, '세계 여성의 날' 격려·소통의 장 마련
상태바
이정선 교육감, '세계 여성의 날' 격려·소통의 장 마련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4.03.0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선 교육감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 교직원에게 꽃을 전달하며 격려하고 있다.
이정선 교육감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 교직원에게 꽃을 전달하며 격려하고 있다.

이정선 교육감은 8일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시교육청에 근무하는 여직원들을 격려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는 116년 전 미국 여성 노동자들이 생존권과 참정권 쟁취를 위해 '우리에게 빵(생존권)을 달라, 그리고 장미(참정권)를 달라'는 구호를 외쳤던 그날을 맞아 양성평등의 뜻을 되새기고 광주교육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여성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교육감은 이날 출근하는 직원들을 맞이하며 여성 직원들에게는 빵과 장미꽃을, 남성 직원들에게는 빵을 전달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또 오찬에는 본청 각 부서 대표 여성 직원 15명과 간담회를 갖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면서 뜻깊은 ‘세계 여성의 날’을 보냈다.

현재 시교육청에서 근무하는 직원 512명 중 여성 직원은 280명(55%)으로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실질적인 양성평등 실현과 서로가 존중하는 행복한 직장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정선 교육감은 "교육현장 일선에서 애쓰는 우리 여성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며 "시교육청은 앞으로도 양성평등과 존중의 문화를 확산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