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천원의 식당' 운영 위기, 공직자 정기 후원 '훈훈'
상태바
광주 동구 '천원의 식당' 운영 위기, 공직자 정기 후원 '훈훈'
  • 조미금 기자
  • 승인 2024.03.0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대인시장 '해뜨는 식당'

광주 동구 소속 공직자 500여명은 운영 위기에 처한 천원의 밥상인 '해뜨는 식당'에 매달 1천원씩 정기 후원을 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해뜨는 식당은 2010년 고(故) 최선자 씨가 끼니를 거르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대인시장에서 점심 식사를 1천원에 제공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은 자녀인 김윤경 씨가 이어받아 운영하고 있다.

김 씨는 중국에서 교사로 재직 중이던 2015년 모친이 별세하자 '가게 운영을 계속해달라'는 뜻을 이어가기 위해 귀국했다.

김씨는 생업을 위해 보험회사에 취직해 자신의 급여를 모으고, 여러 독지가의 후원과 한화생명의 리모델링 지원을 받아 같은 해 9월 새롭게 식당을 열었다.

4개 테이블에 최대 16명이 동시에 식사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1천원에 점심 식사를 제공한다.

매일 130여명, 무료 급식소가 쉬는 날에는 180여명이 방문하고 있다.

최근 경기침체로 후원이 줄고 식자재 비용과 공과금은 늘고 있지만 '일반 사업자'로 등록된 탓에 기업이나 단체로부터 기부금 처리가 불가능해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동구 공직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에 동참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힘겨운 일상을 딛고 사는 돌봄 이웃들의 보금자리가 되어주던 식당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안타까웠다"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천원의 기적을 실천해 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