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시작, 신비의 바다에서"…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개막
상태바
"봄의 시작, 신비의 바다에서"…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개막
  • 백옥란 기자
  • 승인 2024.03.1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까지…바닷길 횃불 행진, 레이저 볼거리 등 54종의 다양한 행사

'제44회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의 화려한 막이 11일 올랐다.

'봄의 시작, 신비의 바다에서'라는 주제로 진도군 고군면 회동리 일원에서 오는 13일까지 3일간 열린다.

1975년 주한 프랑스 대사 '피에르 랑디'가 진도 신비의 바닷길을 목격하고 프랑스 신문에 한국판 모세의 기적으로 소개해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된 진도 신비의 바닷길을 매년 수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개막일인 11일 군립민속예술단의 축하공연과 오후 3시에는 진도 출신 가수 송가인 씨가 함께하는 개막식 공연이 열린다.

또한 뽕할머니 가족 행진, 남도품바 명인전, 바닷길 만남 '견우와 직녀' 44쌍의 사랑의 대회와 3일 내내 바닷길 복합매체(멀티미디어) 레이저 볼거리, 바닷길 가상체험을 할 수 있는 매체예술(미디어아트) 등을 볼 수 있다.

특히 12일에는 고군면 가계 특설무대에서 전국노래자랑 녹화방송이 열려 군민과 관광객들의 흥을 한껏 돋울 것으로 기대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명예문화관광축제인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 길이 2km, 폭 30-40m의 바다가 갈라지는 신비한 바닷길 체험과 진도의 우수한 문화‧예술을 널리 알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