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개막] 변화와 도전의 43번째 시즌…유료시청의 새 시대
상태바
[프로야구개막] 변화와 도전의 43번째 시즌…유료시청의 새 시대
  • 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24.03.2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로 '로봇 심판' 시행…OTT 티빙, 5월부터 모바일·인터넷 유료서비스
'류현진 효과'로 역대 최다 관중 시동…2016년 두산 이후 연속 KS 우승팀 나올까
돌아온 야구의 계절, 야구장은 관중들로 만원
1일 2023 프로야구 개막전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야구장이 야구팬들로 가득 차 있다. 2023.4.1 (사진=연합뉴스) 

출발선에 선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23일 정규리그 개막 팡파르와 함께 일제히 스타트 블록을 치고 나간다.

6개월 장정의 첫 대진은 한화 이글스-LG 트윈스(서울 잠실구장), 롯데 자이언츠-SSG 랜더스(인천 SSG랜더스필드), 삼성 라이온즈-kt wiz(수원케이티위즈파크), 키움 히어로즈-KIA 타이거즈(광주 KIA 챔피언스필드),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창원 NC파크)로 짜였다.

지난해 비가 너무 많이 내려 취소 경기가 급증한 탓에 공식 일정은 겨울의 초입인 11월 13일에야 끝났다.

KBO 사무국은 기후 변화와 올해 11월에 열리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등을 고려해 예년보다 일주일 이상 앞당긴 23일 정규리그를 시작하기로 했다. 또 취소 경기가 발생하면 더블헤더를 4월부터 즉각 시행한다.

올스타 휴식 기간도 7일에서 4일로 줄였다. 모든 일정이 10월 안에 끝나야 11월 10일 시작하는 프리미어12를 차분하게 준비할 수 있다.

KBO, ABS·피치 클록 적응을 위한 합동 훈련 진행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마산구장에서 KBO 심판위원과 기록위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 투구 판정시스템(ABS)과 시범 운영되는 피치 클록 대비 합동 적응 훈련을 진행했다. 사진은 ABS 시스템을 적용해 훈련 중인 KBO 심판위원. 2024.2.19 [한국야구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 시즌의 키워드는 '급격한 변화'와 '유료화'다. 새로운 제도와 규정이 올해 한꺼번에 도입된다.

공정하고 투명한 스트라이크와 볼 판정을 위해 KBO 사무국은 한국, 미국, 일본, 대만을 아우른 전 세계 프로야구 1군 리그 최초로 '로봇 심판'으로 불리는 자동 투구판정 시스템(ABS)을 운영한다.

구장에 설치된 카메라가 투구 궤적을 추적해 컴퓨터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고, 이를 이어폰으로 들은 심판이 콜 사인을 내리는 방식이다.

이미 퓨처스(2군)리그에서 4년간 시범 운영한 KBO 사무국은 올해 시범경기에서 큰 잡음 없이 테스트를 마쳤다.

다만, 경기장 전원이 끊겨 ABS를 작동할 수 없던 사례가 한 차례 나온 만큼 전원 공급, 컴퓨터와 심판 이어폰 연결 등 돌발 사고 대처에 KBO 사무국은 촉각을 곤두세울 예정이다.

[그래픽] 한국 프로야구 새 제도 도입
한국야구위원회(KBO)는 7일 2024 KBO 규정-규칙 변화 설명회를 열어 이번 KBO리그 2024시즌부터 도입되는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 베이스 크기 확대, 수비 시프트 제한 등의 내용을 설명했다.

투수의 투구 간격을 엄밀히 계측하는 피치 클록은 시즌 내내 시범 운영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베이스의 크기는 종전 15제곱인치에서 18제곱인치로 커져 도루 잘하는 선수와 팀이 더욱 유리하게 됐다.

주로 잡아 당겨치는 타자의 안타 길목을 차단하고자 주로 1, 2루에 수비수를 집중적으로 배치하던 수비 시프트도 제한한다. 이에 따라 왼손 타자들의 숨통이 트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인터넷과 모바일에서 공짜로 야구를 보던 시대는 4월 말로 끝난다.

2026년까지 3년간 KBO리그 유무선 독점 중계권을 획득한 동영상 스트리밍(OTT) 업체 티빙은 5월부터 유료로 서비스를 전환한다.

그러나 티빙은 시범경기 초반 세이프 대신 '세이브'(save), 2번 타자가 아닌 '22번 타자'와 같은 어이없는 자막 중계로 야구팬들의 거센 비난을 자초했다.

연평균 450억원이라는 막대한 중계권료 수입에 집중한 나머지 티빙의 제작 능력을 제대로 살피지 않았다는 비판을 접한 KBO 사무국과 자회사 KBOP가 서둘러 제작 과정에 개입하면서 뒷말은 줄어들었지만, 지금까지는 '시한폭탄'과도 같은 상황이라 KBO 사무국과 티빙, 야구팬 모두 두 눈 부릅뜨고 주시할 수밖에 없다.

류현진 보는 구름 관중
17일 부산 동래구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롯데 자이언츠 시범경기. 한화 선발 투수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 2024.3.17 (사진=연합뉴스) 

12년 만에 독수리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로 돌아온 '괴물' 류현진(한화 이글스)은 프로야구 흥행사의 새 이정표를 세울 기폭제다.

한화 팬들은 류현진이 등판하지 않았는데도 9∼10일 내리 시범경기가 열린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1만2천석을 빼곡히 채우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지난해 정규리그 마지막 날까지 치열한 순위 싸움을 펼친 프로야구는 누적 관중 810만326명을 기록해 5년 만에 관중 800만명을 돌파하고 2017시즌(840만688명), 2016시즌(833만9천577명)에 이어 역대 최다 관중 3위를 달성했다.

류현진의 한화, 김태형 감독의 롯데, 이범호 감독의 KIA가 돌풍의 주역이 된다면 최다 관중 신기록을 쓸 수도 있다.

경기 종료 후 인사하는 샌디에이고와 LG 선수들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미국프로야구(MLB) 공식 개막 시리즈를 앞두고 열린 LG 트윈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연습 경기가 끝난 뒤 양 팀 선수들이 인사하고 있다. 샌디에이고가 5대 4로 승리. 2024.3.18 (사진=연합뉴스) 

야구장 안팎의 많은 전문가가 올해 한국시리즈(KS) 우승 후보로 LG, kt, KIA 세 팀을 거론한다.

여기에 역대 세 번째로 무패(8승 1무)로 시범경기를 마친 두산, 류현진과 안치홍이 가세한 한화, 7년 연속 KS 진출을 이룬 승부사 김태형 감독의 롯데를 아우른 6개 팀이 가을 야구 진출을 다툴 것이라는 평이 많다.

두산이 2015∼2016년 KS를 연속 제패한 이래 한국시리즈 우승팀은 해마다 바뀌었다. 지난해 29년 만의 KS 제패로 마침내 징크스에서 탈출한 LG가 공격 야구로 연속 우승을 일궈 '왕조' 구축의 토대를 쌓을지 흥미롭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