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립미술관, 특별 기획전 '재현과 위로' 개최
상태바
함평군립미술관, 특별 기획전 '재현과 위로' 개최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4.03.2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6월 2일…일상의 풍경과 감정 재현, 관람객 위로

함평군립미술관은 제26회 함평나비대축제를 기념해 오는 26일부터 6월 2일까지 특별 기획전 '재현과 위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노여운, 임남진, 허수영, 황선태 작가의 작품 50점으로 구성됐다.

주변의 풍경과 일상의 감정을 따뜻하게 재현한 작품을 통해 보는 사람이 '위로'받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한 전시이다.

노여운, 기다리다 40.0x91.0 oil on canvas 2022
노여운, 기다리다 40.0x91.0 oil on canvas 2022

노여운 작가가 그린 골목의 이발소, 슈퍼, 세탁소 등은 아련한 어린 시절을 추억하고 회상하게 하며, 그 속에서 살았던 사람들의 흔적을 떠올리게 한다. 작가는 사람들의 흔적이 주는 따뜻함과 편안함을 전달하고 싶어 한다.

임남진 작가는 도시의 파란 하늘, 낮달, 전봇대, 전선 위의 새와 같은 평범한 풍경을 감각적으로 그린다. 단순한 구성과 한지에 염색하듯 그린 색감은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높이고 있다. 작품에서 보이는 지독한 고독함이 주는 카타르시스는 오히려 충만감으로 다가온다.

허수영, 100orchids, oil on canvas, 180x130cm, 2011
허수영, 100orchids, oil on canvas, 180x130cm, 2011

허수영 작가는 하나의 캔버스에, 식물도감에 나오는 모든 식물을 겹쳐 그리거나, 1년 동안 변하는 사계절의 풍경을 겹쳐 그린다. 반복하여 누적된 물감의 두께는 그릴 때 당시 작가의 생각이나 기분의 응축을 담아낸 듯하다. 작가의 깊은 내면을 끌어올리는 듯한 창작의 결과는 깊은 감동을 준다.

황선태, 낮잠 2017 43x33x2cm 에폭시 안료 LED-01
황선태, 낮잠 2017 43x33x2cm 에폭시 안료 LED-01

황선태 작가는 빛으로 그림을 완성한다. 주변의 평범한 실내 공간과 그 공간에 놓인 소파, 의자, 화분, 침대 등을 선으로 묘사하고 LED 조명으로 빛을 구현한다. 작품이 주는 따뜻한 온기와 깔끔한 시선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감정이 들고, 미술의 새로운 표현기법 또한 즐거움을 준다.

군립미술관 관계자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그림을 통해 따뜻한 위로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획했다"며 "4인 4색의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작가들이 던지는 따뜻한 감성과 교감하는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