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복지재단, 근로빈곤층 자활기금 융자
상태바
전남복지재단, 근로빈곤층 자활기금 융자
  • 광주데일리뉴스
  • 승인 2014.07.1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복지재단이 자활 지원사업의 활성화 및 근로 빈곤층의 자산 형성을 통한 탈빈곤 기반 조성을 위해 자활기금을 융자한다.

전남복지재단이 전남도로부터 수탁받은 자활기금은 90억 5천만 원으로, 지역자활공동체가 창업할 경우 점포 임대료 등 최고 7천만 원까지 융자 지원한다.

융자 조건은 5년 거치 5년 균등 분할상환이며 이자는 고정금리 1%고, 연체 시 6%의 이자가 부과된다.

그동안 자활기금은 15개소에 6억 7천500만 원을 융자했으며 이 중 12개소에서 5억 7천만 원을 회수해 자활공동체 활성화에 많은 기여를 했다.

전남복지재단 관계자는 “자활사업단을 관리하는 시군과 협력해 자활기금을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