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양식 어패류 입식조사
상태바
완도 양식 어패류 입식조사
  • 광주데일리뉴스
  • 승인 2014.07.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류 4,770만마리, 전복 7억3,500만미

▲ 완도 노화도 전복양식장 전경
전국 제일의 수산군인 완도의 육지와 바다에서 양식하고 있는 어패류 통계수치가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6월 20일 현재 시설별, 품종별 수산양식물 입식량 조사결과 7억 8,000만마리의 어패류가 자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같은 수치는 완도군이 수산증양식 시설물에 대한 재해대비 사전입식량 조사결과 전복은 3,787어가에서 7억 3,500만미, 어류는 152어가가 4,770만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어종은 넙치가 2,570만마리로 가장 많았고 우럭이 1,270만마리, 돌돔 112만마리, 도다리 등 기타 어류가 781만마리로 나타났다.

전복은 육상에서 기르는 치패를 제외하고도 7억 3,500만미로 나타나 전국 최고의 전복생산지임를 실감하게 했다.

바다양식 뿐만 아니라 내수면에서 민물장어도 37만마리를 양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완도군은 입식량 조사에서 나타난 어패류와 양식시설에 대해 재해에 대비한 보험가입을 독려하고 노후시설물에 대한 자진철거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역의 기간산업인 전복산업의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탄탄히 구축하기 위해 태풍, 적조 등 해양환경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융복합 육상양식단지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국비 확보에 발 벗고 나섰다.

융복합 양식단지 조성사업은 육상에서 중간 성패를 양성하여 태풍이나 자연재해 위험시기가 벗어나 해황이 안정되면 가두리에 입식 성장시켜 재해내습 전 출하하는 시스템으로 운영한다.

육상수조는 3층으로 시설하여 일반적 단층 수조에 비해 3배 이상으로 생산이 가능하며 지붕은 태양광 전기 생산 시설을 설치하여 연 14,000kw의 전력 생산으로 5억원의 수익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군은 재해대비 융복합 육상양식단지 조성사업비 15억원을 2015년 정부재정계획에 반영하여 줄 것을 해양수산부에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