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 한국 영화사 100년 마무리…'나쁜영화'만 상영
상태바
ACC, 한국 영화사 100년 마무리…'나쁜영화'만 상영
  • 신현호 기자
  • 승인 2019.11.26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부터 내달 4일…역사에 편승 하지 않은 작가 작품
가장 오래된 필름 '미몽' 부터 다양한 GV 프로그램 가득

한국의 영화가 태동한 지 100주년을 맞은 올해 전국에서 다양한 영화제가 열렸다.

이 가운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의 ACC 시네마테크가 오는 28일부터 내달 4일까지 광주극장·광주독립영화관·인디포럼과 공동으로 <한국 나쁜영화 100년> 특별 기획전을 연다.

한국 나쁜영화 100년
한국 나쁜영화 100년

한국영화는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유신정권, 광주민주화운동, 그리고 문화계 블랙리스트까지 한국의 암흑기를 함께 겪어왔다.

1919년 '의리적 구토'의 상영 부터 올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까지 한국 영화는 지난 100년간 꾸준히 발전과 성과를 남겨왔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일명 ‘주류 영화’ 혹은 ‘역사에 남은 영화’가 아닌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유신정권, 5·18광주민주화운동, 그리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인해 검열 받거나 제외됐던 영화들을 재조명하는 데 의미가 있다.

<한국 나쁜영화 100년>은 감독의 작가정신과 미학을 통해 시대에 저항하고, 그 과정 속에서 검열을 받거나 제도권 바깥으로 배제된 영화들을 재조명한다.

시대별 검열 및 제한상영가 판정을 받은 작품, 한국영화 감독들의 사적 영화사를 다룬 작품, 장르적 혹은 제도적 편입에서 제외된 작품, 한국 독립영화 감독들이 창립한 '인디포럼'의 주요 작품이 이번 영화제에서 상영된다.

또한 감독들의 사적 영화사를 통해 우리가 알지 못한 한국영화의 이면들을 알아보고자 한다.

우리와 공생해온 불온한 영화, 문제적 영화들을 보면서 한국영화 100을 마무리한다.

개막식은 오는 28일 오후 4시 ACC 라이브러리파크 극장3에서 펼쳐진다.

29일부터는 ACC 극장3과 광주극장, 광주독립영화관에서 영화제가 나뉘어 펼쳐진다.

특히 29일 오전 11시 ACC극장 3에서 펼쳐지는 '미몽'(양주남 감독)이 눈길을 끈다.

이 작품은 지난 1936년에 제작된 영화로 필름이 존재하는 역사로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국 영화다.

1930년대 서울의 풍경과 신여성에 대한 대중의 관점 등을 반영 했다.

이어 역사적 작품으로 내달 3일 ACC 극장3에서 상영되는 '미망인'(박남옥 감독)도 있다.

한국 최초의 여류 감독인 박남옥 감독의 데뷔 작품으로 어린 딸 하나만을 의지하고 살아가는 여성 이민자의 모습을 담아냈다.

뿐만 아니라 21세기에 제작된 작품 들도 풍성하게 마련됐다.

한국 최초의 태국 이주자인 이경손을 다룬 '디어 엘리펀트'(이창민 감독), 임권택 감독의 영화 '화장'의 연출 비밀을 다룬 '백두 번째 구름'(정성일 감독), 정신대 할머니들의 일상을 담은 '낮은 목소리'(변영주 감독) 등 스크린관에서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작품이 상영된다.

36개의 상영작 중 18번의 GV(감독토크)가 예정돼 있어 영화뿐만 아니라 다양한 소통의 창구가 관람객의 재미를 더한다.

전 상영작은 무료 입장이며 자세한 상영일정표는 ACC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